영화감독이 되는 길

영화감독을 꿈꾸는 청소년에게 전하는 민병훈 감독의 지침서

영화감독이 되고 싶다. 그런데 길이 보이지 않는다. 어떻게 하면 내가 좋아하는 영화를 직접 만들면서 감독으로 살아갈 수 있을까?

영화감독이 되는 길은 주로 영화사의 연출부 생활을 시작해서 순서를 밟거나, 단편영화를 잘 만들어 실력을 인정받거나, 외국의 유명 영화학교에서 유학하고 실력을 인정받는 경우가 대체적인 방법에 속한다. 그런데 아직은 그 모든 것이 시기상조인 청소년들에게 영화감독의 길은 멀기만 하다.

『영화감독이 되는 길』은 민병훈 감독이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영화감독이 꿈인 청소년들이 궁금해 할 만한 이야기들을 33개의 챕터로 나눠 친절하게 적어 내려간 책이다. 이미 영화감독의 길을 걷고 있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영화감독의 기본 소양을 알려 주며, 그것을 바탕으로 영화감독이 되는 지름길을 제시해준다.

대학 및 대학원, 영상 아카데미 등 영화 전공자를 대상으로 한 제반 이론서는 충분하지는 않으나 어느 정도는 갖추어져 있다. 하지만 영상세대라 할 수 있는 청소년들을 위한 영화 관련 서적은 턱없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요즘 중고등학생들은 온갖 영상 매체나 미디어 기기를 통해 촬영 편집 등 이미 영상 기술을 능숙하게 다루고 있다. 그러나 청소년을 위한 영화 관련 서적은 의외로 많지 않다.

민병훈 감독은 고전적 의미의 영화 이론에 치우치지 않고 ‘영화 보는 법’을 통해 ‘영화감독이 되는 법’을 제시한다. 실재 현장의 목소리를 쉽고 재미있게 전달한다.

이 책은 영상시대의 미래 주역들인 청소년들에게 막연한 꿈이 아닌 현실 세계에서 ‘영화감독이 되는 길’을 구체화시켜 줄 것이다.

가쎄출판사는 『영화감독이 되는 길』을 시작으로 이 땅의 청소년들이 롤 모델을 통해 그들의 꿈을 좀 더 구체화 시킬 수 있도록 각 분야에서 성공적인 길을 걷고 있는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길 시리즈’로 엮어 나갈 예정이다.

목차

<1부> 영화 보기, 이렇게 하라

1.언제나 예술영화를 봐라

2.영화를 보고 난 후 카메라를 통해 자신의 감상을 표현하라

3.자신만의 카페를 만들어라

4.끊임없이 질문하라

5.미친 듯 글을 써라

6.중요한 내용은 메모하라

7.네 멋대로 찍어라

8.영화는 극장에서 봐라

<2부> 영화 보기, 이렇게 하면 안 된다

1.예술 영화라 이해가 안 가도 실망하지 마라

2.빨리 보려고 스킵하지 마라

3.시나리오를 정석대로 쓰지 마라

4.배우를 가르치지 마라

5.이해할 수 없는 것에 집착하지 마라

6.친구들과 소모적인 논쟁을 벌이지 마라

7.남의 생각을 뜯어고치려고 하지 마라

8.반대의견을 올바로 받아들여라

9.뭔가 있는 것처럼 보이려고 애쓰지 마라

<3부> 감독의 지름길

1.아이의 눈으로 영화를 보고 질문을 하라

2.자기가 본 영화 내용을 남들에게 들려주는 습관을 길러라

3.영화마다 나만의 동기부여를 하라

4.다른 사람들의 영화평과 생각에 귀 기울여라

5.영화를 비평하라

6.영화에서 창조성을 끌어내라

7.많이 봤으면 글쓰기와 만들기에 도전하라

8.훌륭한 관객은 또 하나의 감독이다

<4부> 영화 보기, 그 속에 길이 있다

1.미래를 위해 나만의 영화 베스트 100을 선정해라

2.영화 속에서 제2의 인생을 만들어갈 수단을 찾아라

3.모든 영화에는 배울 것이 있다

4 영화와 끊임없이 대화하라

5.창조적으로 봐야 주제가 보인다

6.고전영화 부자가 진짜 부자다

7.영화란 무엇인가

8.다큐멘터리를 봐라

 

민병훈

러시아 국립영화대학을 졸업했으며 1998년 <벌이 날다>로 테살로니키국제영화제 은상. 토리노국제영화제 대상, 비평가상, 관객상. 코트부스국제영화제 예술 공헌상, 관객상. 아나파국제영화제 감독상 등을 수상했으며 2001년 <괜찮아, 울지마>로 카를로비바리국제영화제 특별 언급상, 비평가상. 테살로니키국제영화제 예술 공헌상을 수상하였다. 2006년 <포도나무를 베어라>로 부산국제영화제 PPP 코닥상을 수상하였으며 2014년 <터치>로 마리클레르영화제 특별상 수상 및 가톨릭 매스컴상을 수상과 함께 영상자료원 올해의 영화로 선정되기도 했다.

2015년 부산국제영화제와 함부르크국제영화제에서 <사랑이 이긴다>가 상영되었으며 또한 <펑정지에는 펑정지에다>는 전주국제영화제 및 실크로드국제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등에서 초청 상영되었다. 2017년 단편 <설계자>는 네마프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되었으며 <황제>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월드프리미어로 상영되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